Skip to content
Home » 먹파리 물린 자국 | \”사람을 반 미치게 해요~ 모기는 천사예요\” 물가에 서식하며 습격하는 일명 ‘흡혈 파리’! 그 정체와 대처법은? 최근 답변 216개

먹파리 물린 자국 | \”사람을 반 미치게 해요~ 모기는 천사예요\” 물가에 서식하며 습격하는 일명 ‘흡혈 파리’! 그 정체와 대처법은? 최근 답변 216개

당신은 주제를 찾고 있습니까 “먹파리 물린 자국 – \”사람을 반 미치게 해요~ 모기는 천사예요\” 물가에 서식하며 습격하는 일명 ‘흡혈 파리’! 그 정체와 대처법은?“? 다음 카테고리의 웹사이트 https://ro.taphoamini.com 에서 귀하의 모든 질문에 답변해 드립니다: https://ro.taphoamini.com/wiki. 바로 아래에서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작성자 알고보면 이(가) 작성한 기사에는 조회수 54,350회 및 좋아요 397개 개의 좋아요가 있습니다.

붓기나 가려움은 반나절이나 하루정도면 없어지는 모기와 달리 최소 나흘에서 닷새정도 남으며 그 뒤로 점차 줄어드나 색소침착으로 인해 흉터가 크게 남고 흉터는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심할경우 1년이상 남는다. 그 외로 드물게 심한 알르레기 반응을 동반하는 경우도 있다.

Table of Contents

먹파리 물린 자국 주제에 대한 동영상 보기

여기에서 이 주제에 대한 비디오를 시청하십시오. 주의 깊게 살펴보고 읽고 있는 내용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하세요!

d여기에서 \”사람을 반 미치게 해요~ 모기는 천사예요\” 물가에 서식하며 습격하는 일명 ‘흡혈 파리’! 그 정체와 대처법은? – 먹파리 물린 자국 주제에 대한 세부정보를 참조하세요

#모닝와이드 #수상한소문 #흡혈먹파리
엄청난 가려움증과 흉터를 남기고, 피부를 붓게 만드는 파리
해마다 6월과 9월 물가에 출현해 쥐도 새도 모르게 사냥하는 ‘흡혈’ 먹파리라는데
그 피해가 모기는 천사라고 불릴 정도로 심하다고
흡혈을 하기 위해 생 살을 찢어 버리기 때문이라는 것
흐르는 물에 알을 낳기 때문에 별도의 방역은 필요하지 않지만
현재로는 개개인이 조심해야 한다는 먹파리
그렇다면 먹파리의 습격을 피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알고보면’에서 확인해본다
SBS ‘모닝와이드 3부’ (2021.6.24 방송)

먹파리 물린 자국 주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세요.

모기보다 20배 가려운 ‘흡혈 파리’ 주의보 – 헬스조선

알레르기 반응까지 일어난다면 물린 부위가 부어오르고 진물까지 날 수 있다 … 흡혈 파리 중 먹파리는 열대와 아열대 지방에서 회선사상충을 옮기는 …

+ 더 읽기

Source: m.health.chosun.com

Date Published: 8/18/2022

View: 625

무는 파리, 샌드플라이 흡혈곤충 주의!벌레 물린 자국,대처법

대략, 무는 파리, 샌드플라이, 먹파리 등~ 다양한 이름이 있는 것 같은데 약간 크기의 차는 있는 것 같지만, 거의 비슷한 종이라고 보면 될것 같다. 진짜.

+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Source: m.blog.naver.com

Date Published: 3/26/2021

View: 2128

[포토무비] 미친듯 가렵고 타는듯 아프고…물리면 악 소리 난다 …

김삼규 강원대 농업생명과학대학 교수는 “아프리카지역 먹파리가 사람에게 회선 … 안규중 건국대병원 피부과 교수는 “벌레에 물린 부위를 긁지 않는 …

+ 여기에 표시

Source: www.yna.co.kr

Date Published: 11/4/2022

View: 8315

Top 7 먹파리 물린 자국 257 Most Correct Answers – 1111.com.vn

무는 파리, 샌드플라이 흡혈곤충 주의!벌레 물린 자국,대처법 : 네이버 블로그. Article author: m.blog.naver.com; Reviews from users: 32800 ⭐ …

+ 더 읽기

Source: 1111.com.vn

Date Published: 9/26/2022

View: 3682

먹파리 물린 자국 | \”사람을 반 미치게 해요~ 모기는 천사예요 …

먹파리 물린 자국 | \”사람을 반 미치게 해요~ 모기는 천사예요\” 물가에 서식하며 습격하는 일명 ‘흡혈 파리’! 그 정체와 대처법은? 답을 믿으세요.

+ 여기에 보기

Source: ppa.covadoc.vn

Date Published: 5/15/2022

View: 4338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 먹파리 물린 자국

주제와 관련된 더 많은 사진을 참조하십시오 \”사람을 반 미치게 해요~ 모기는 천사예요\” 물가에 서식하며 습격하는 일명 ‘흡혈 파리’! 그 정체와 대처법은?. 댓글에서 더 많은 관련 이미지를 보거나 필요한 경우 더 많은 관련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
\”사람을 반 미치게 해요~ 모기는 천사예요\” 물가에 서식하며 습격하는 일명 ‘흡혈 파리’! 그 정체와 대처법은?

주제에 대한 기사 평가 먹파리 물린 자국

  • Author: 알고보면
  • Views: 조회수 54,350회
  • Likes: 좋아요 397개
  • Date Published: 2021. 6. 28.
  • Video Url link: https://www.youtube.com/watch?v=V2YvvX5PNw4

모기보다 20배 가려운 ‘흡혈 파리’ 주의보

모기보다 20배 가려운 ‘흡혈 파리’ 주의보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가 –

가 +

피부 찢어 흡혈… 낚시·캠핑 시 주의 벌레 기피제 뿌리고, 밝은 옷 입어야

▲ 흡혈파리는 처음 샌드플라이(모래파리)란 이름으로 유명세를 탔다./사진=SBS ‘정글의 법칙’ 캡처

코로나19로 차박, 낚시, 캠핑 등 인파는 멀고 자연은 가까운 곳을 찾는 사람이 많다. 거기서 벌레에 물렸는데 가려움이 무척 심하고 상처도 깊다면 ‘흡혈 파리’일 수 있다. 실제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흡혈 파리에 물렸다는 호소글이 올라오고 있다. 모기에 물렸을 때보다 약 20배는 더 가렵고, 상처도 더 심각하다는 흡혈 파리, 어떤 곤충이고, 안 물리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흡혈 파리, 모기보다 아프고 잡기도 힘들어

흡혈 파리와 모기의 같은 점은 흡혈한다는 것 말고는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먼저 흡혈 방식부터 다르다. 모기는 관대한 편이다. 빨대 같은 관을 꽂아 피를 빨아 마신다. 흡혈 파리는 날카로운 날이 달린 턱으로 강하게 물어뜯어 피부 조직을 찢는다. 그리고 나온 피를 핥아먹는다. 다행히 크기가 작아서 물릴 당시에는 아프지 않지만, 그 진가는 물린 이후에 나타난다.

모기에 물렸을 땐 조금 많이 간지러운 게 다지만 흡혈 파리에 물리면 가려움은 모기의 20배에 달하고 환부에 열이 오르게 된다. 알레르기 반응까지 일어난다면 물린 부위가 부어오르고 진물까지 날 수 있다. 나은 후에도 검은 피딱지가 생기고 1년 정도 짙은 상처가 남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성분이 밝혀지지 않은 침 때문이다.

▲ 흡혈파리에 물리면 모기에 물리는 것보다 훨씬 아프고, 상처도 오래가는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스브스 영상 캡처

작은 크기 때문에 잡기도 쉽지 않다. 모기는 3.5~6mm 정도, 흡혈 파리는 2~3mm 정도로 모기가 흡혈 파리보다 2~3배 정도 크다. 크기가 작은 만큼 속도도 빠르고 소리도 없으며 맨눈으로 확인도 힘들어 피하는 수밖에 없다.

불행 중 다행으로 아직 국내에서 흡혈 파리가 매개가 돼 위험한 감염병을 전파한 적은 없다. 흡혈 파리 중 먹파리는 열대와 아열대 지방에서 회선사상충을 옮기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전무하다. 모기를 매개로 감염되는 질병은 다양한데, 그중 우리나라에서는 매년 약 500명 내외의 말라리아 환자, 10~40례 일본뇌염 환자가 나오고 있다.

◇국내 자생종 먹파리, 밤에는 활동하지 않아

우리나라에서 흡혈 파리는 모래 파리(샌드플라이)란 이름으로 더 유명세를 탔지만, 모래 파리는 중동지방에서 흔한 종이다. 우리나라에도 있지만 흔하지 않다. 우리나라에서 흡혈 파리에 물렸다면 먹파리(블랙플라이)일 가능성이 크다. 모래 파리와는 별개의 종으로 오래전부터 국내에 있었던 자생종이다. 먹파리는 파리처럼, 모래 파리는 모기처럼 생겼다.

▲ 왼쪽부터 먹파리, 모래파리/사진=미국 농무부(USDA),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두 종은 서식지는 비슷하지만, 활동 시간이 다르다. 고산대 보건환경학부 위생곤충학 전공 이동규 교수는 “사실 흡혈 파리는 사람보다 동물 특히 조류의 피를 훨씬 선호한다”며 “그런데도 여름 휴가철 피서객, 낚시꾼, 캠핑족 등이 먹파리에 물렸다고 하는 것은 먹파리가 주로 6~9월 계곡이나 강가, 해안가 등 흐르는 물이 있는 곳에서 산란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먹파리는 여러 마리가 한꺼번에 공격하기 때문에, 먹파리가 자생하는 곳에 가면 피해가 클 수 있다”고 말했다. 모래 파리도 도시, 농촌보단 습한 지역에서 서식한다.

활동 시간에 따라 두 종을 구분할 수 있다. 먹파리는 밤에 활동하지 않는다. 오전 중과 초저녁에 활발하게 움직인다. 반면 모래 파리는 야간에 활동한다. 가끔 비가 와서 깜깜할 땐 낮에 활동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규 교수는 “이외에도 흡혈 파리만큼 조심해야 하는 곤충으로 등에가 있다”며 “흡혈 파리처럼 피부를 째서 피를 핥아먹는데, 크기까지 흡혈 파리보다 커 물릴 때도 고통이 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벌레 기피제 뿌리고, 밝은 옷 입어야

안 물리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동규 교수는 “긴 소매의 옷을 입어야 하고, 벌레 기피제를 피부와 옷 등에 뿌리면 어느 정도 물리는 걸 피할 수 있다”며 “특히 먹파리는 어두운 계열을 좋아하기에 야외로 놀러 갈 때 하얀색, 노란색, 연노란색 등 밝은 계열의 옷을 입는 게 좋다”고 말했다.

물렸다면 냉찜질로 열을 식히는 게 우선이다. 부기를 가라앉힌다. 상처가 너무 심하다면 병원을 찾는 게 좋다. 손톱으로 십자 자국을 내거나 침, 식초, 무좀약 등은 바르지 않는 것이 좋다.

무는 파리, 샌드플라이 흡혈곤충 주의!벌레 물린 자국,대처법

( 무는 파리, 샌드플라이,먹파리,부요)

독충으로 주로 3~10월에 활동하며, 고도가 높은 곳, 물이 맑은 곳, 습한 곳, 풀이 많은 곳에 서식하며,특히 아침과 저녁에 활발히 활동한다고 함.

모기처럼 침으로 흡혈을 하는 것이 아니고, 바로 다이렉트로 깨물듯 흡혈을 한다. (고 합니다)

동물 사체도 먹고요………….

그런 드-러운 벌레가 살을 깨물어 피를 빨아 먹었으니…, 염증이 나는 건 당연한 일!

사람에 따라 알러지 반응이 일어나서

엄청나게 붓거나 고름이 나오고 진물이 나오기도 하며, 다행히 그런 부작용이 없다고해도 대부분 몇개월 정도 후유증이 지속 되는 듯함…….

[포토무비] 미친듯 가렵고 타는듯 아프고…물리면 악 소리 난다는데

카카오톡에 공유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카카오 스토리에 공유 페이스북 메신저에 공유 네이버 밴드에 공유 네이버 블로그에 공유 핀터레스트에 공유

닫기 카카오톡에 공유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카카오 스토리에 공유 페이스북 메신저에 공유 네이버 밴드에 공유 네이버 블로그에 공유 핀터레스트에 공유

(서울=연합뉴스) 요즘 덥고 습한 날씨에 벌레들의 습격도 본격화됐는데요.

이름조차 생소한 ‘뉴페이스’로 인한 피해가 속속 전해져 주의가 요구됩니다.

모기에 물렸을 때보다 20배 가렵다고 소문난 ‘흡혈파리’가 대표적인데요.

‘샌드플라이’라는 이름으로 유명세를 탔지만 대부분 국내 자생종인 ‘먹파리'(Black Fly)의 일종입니다.

계곡, 강가에 주로 사는지라 캠핑족, 낚시꾼이 후기를 공유하며 알려졌는데요.

침을 꽂는 모기와 달리 피부를 찢어 피를 빨기에 상처가 크고 가려움도 심하죠.

몸길이가 1∼5mm에 불과한데다 ‘윙’ 하는 소리도 나지 않아 가까이 왔다는 사실조차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인데요.

한국에서 질병을 매개한 공식 기록이 없어 별도 살충 작업을 하고 있진 않지만 안심하기는 이릅니다.

김삼규 강원대 농업생명과학대학 교수는 “아프리카지역 먹파리가 사람에게 회선사상충증을 옮겨 실명을 유발했다는 보고가 있다”며 “우리나라는 아직 연구가 미진해 파악이 안 됐을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야외활동 시 긴소매·긴바지 착용, 벌레 기피제 활용을 통해 예방하고 물렸다면 냉찜질을 통해 붓지 않도록 하는 게 우선입니다.

모기용 연고 등을 사용하고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해도 호전되지 않는다면 병원을 찾는 것이 현명한데요.

손톱으로 십자 자국을 내거나 침, 식초, 무좀약 등을 바르는 것은 오히려 병을 키우는 요인이 됩니다.

지난해 전국적 화제였던 ‘청딱지개미반날개'(화상벌레)도 요주의 대상인데요.

‘페데린’이라는 독성물질을 분비해 화상을 입은 것과 비슷한 수포성 피부염을 일으키기 때문입니다.

눈에 들어가면 급성결막염, 각막염까지 올 수 있어 만졌다면 즉시 흐르는 물과 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합니다.

접촉 직후 별다른 증상이 없다가 시간이 지나면 물집이 생기고 가려움증과 함께 작열감, 압통 등을 동반하죠.

며칠 후 부스럼 딱지가 앉고 2∼3주 뒤면 아무는데 이때 ‘2차 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합니다.

단, 쏘인 면적이 넓거나 너무 아프다면 의사와 상담해야 하는데요.

이동규 고신대 보건환경학부 석좌교수는 “딱정벌레처럼 단단한 몸체에 날개가 짧고 길쭉한 곤충은 절대 손대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발견 시 도구를 이용해 날려 보내거나 가정용 살충제로 퇴치하되 야간 불빛에 몰려들지 않도록 방충망 등을 치는 것도 방법이죠.

‘살인진드기’라는 별명이 붙은 ‘작은소피참진드기’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여름철 불청객인데요.

지난해 긴 장마와 잦은 태풍으로 진드기가 줄어들며 환자도 감소했지만, 감염병 중 하나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치명률이 최근 5년평균 16.8%에 이르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습니다.

지난 4월 경북 경주 과수원과 밭에서 일하던 79세 여성이 올해 들어 처음 SFTS로 숨졌다는 소식이 들려오기도 했죠.

감염자 중 50대 이상 농·임업 종사자 비율이 높은 만큼 관련 작업자는 진드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4∼15일 내 고열과 오심·구토·설사 등 소화기 증상, 혈뇨 및 혈변, 결막충혈 등이 나타나는데, 검붉은색 반점이 원반 형태로 생겨 멍으로 오인되기도 하죠.

특히 코로나19 증세와 유사한지라 의료진에게 야외활동 이력을 알리는 게 필수입니다.

갈고리 모양 주둥이가 피부에 박혀 제대로 제거되지 않을 위험이 크기에 가까운 보건소 등 전문가에게 맡기는 것이 안전한데요.

스스로 떼야 한다면 핀셋으로 진드기 머리 부분을 잡고 수직으로 천천히 꺼낸 다음 환부를 소독해야 합니다.

풀밭 위에 겉옷을 벗어놓거나 눕는 행동은 절대 금물.

귀가 직후 몸을 씻고 옷도 세탁하는 것이 좋습니다.

질병관리청이 SFTS를 인수공통감염병으로 지정한 만큼 반려동물과 산책하고 돌아오면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확인하고, 야생동물과의 접촉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죠.

안규중 건국대병원 피부과 교수는 “벌레에 물린 부위를 긁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일회용 밴드를 붙인 뒤 하루이틀 지나도 부기가 가라앉지 않거나 가려움을 못 참는 어린이는 바로 진료받는 편이 낫다”고 강조했습니다.

[email protected]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Top 7 먹파리 물린 자국 257 Most Correct Answers

\”사람을 반 미치게 해요~ 모기는 천사예요\” 물가에 서식하며 습격하는 일명 ‘흡혈 파리’! 그 정체와 대처법은?

\”사람을 반 미치게 해요~ 모기는 천사예요\” 물가에 서식하며 습격하는 일명 ‘흡혈 파리’! 그 정체와 대처법은?

¸ð±âº¸´Ù 20¹è °¡·Á¿î ¡®ÈíÇ÷ Æĸ®¡¯ ÁÖÀǺ¸

Article author: m.health.chosun.com

Reviews from users: 21606 Ratings

Ratings Top rated: 4.5

Lowest rated: 1

Summary of article content: Articles about ¸ð±âº¸´Ù 20¹è °¡·Á¿î ¡®ÈíÇ÷ Æĸ®¡¯ ÁÖÀǺ¸ 알레르기 반응까지 일어난다면 물린 부위가 부어오르고 진물까지 날 수 있다 … 흡혈 파리 중 먹파리는 열대와 아열대 지방에서 회선사상충을 옮기는 … …

Most searched keywords: Whether you are looking for ¸ð±âº¸´Ù 20¹è °¡·Á¿î ¡®ÈíÇ÷ Æĸ®¡¯ ÁÖÀǺ¸ 알레르기 반응까지 일어난다면 물린 부위가 부어오르고 진물까지 날 수 있다 … 흡혈 파리 중 먹파리는 열대와 아열대 지방에서 회선사상충을 옮기는 … Äڷγª19·Î Â÷¹Ú, ³¬½Ã, Ä·ÇÎ µî ÀÎÆÄ´Â ¸Ö°í ÀÚ¿¬Àº °¡±î¿î °÷À» ã´Â »ç¶÷ÀÌ ¸¹´Ù. °Å±â¼­ ¹ú·¹¿¡ ¹°·È´Â…Á¶¼±ÀϺ¸,ÇコÁ¶¼±,m.healthchosun.com,°Ç°­,¿îµ¿

Table of Contents:

°Ç°­

´ÙÀ̾îÆ®

Ǫµå

À°¾Æ

½Ã´Ï¾î

¾à À̾߱â

°Ç°­

´ÙÀ̾îÆ®

Ǫµå

À°¾Æ

½Ã´Ï¾î

¾à À̾߱â

¸ð±âº¸´Ù 20¹è °¡·Á¿î ¡®ÈíÇ÷ Æĸ®¡¯ ÁÖÀǺ¸

Read More

무는 파리, 샌드플라이 흡혈곤충 주의!벌레 물린 자국,대처법 : 네이버 블로그

Article author: m.blog.naver.com

Reviews from users: 32800 Ratings

Ratings Top rated: 4.3

Lowest rated: 1

Summary of article content: Articles about 무는 파리, 샌드플라이 흡혈곤충 주의!벌레 물린 자국,대처법 : 네이버 블로그 대략, 무는 파리, 샌드플라이, 먹파리 등~ 다양한 이름이 있는 것 같은데 약간 크기의 차는 있는 것 같지만, 거의 비슷한 종이라고 보면 될것 같다. 진짜. …

Most searched keywords: Whether you are looking for 무는 파리, 샌드플라이 흡혈곤충 주의!벌레 물린 자국,대처법 : 네이버 블로그 대략, 무는 파리, 샌드플라이, 먹파리 등~ 다양한 이름이 있는 것 같은데 약간 크기의 차는 있는 것 같지만, 거의 비슷한 종이라고 보면 될것 같다. 진짜.

Table of Contents:

카테고리 이동

fizzy water & chocolate lover

이 블로그

일상근황생각

카테고리 글

카테고리

이 블로그

일상근황생각

카테고리 글

무는 파리, 샌드플라이 흡혈곤충 주의!벌레 물린 자국,대처법 : 네이버 블로그

Read More

[포토무비] 미친듯 가렵고 타는듯 아프고…물리면 악 소리 난다는데 | 연합뉴스

Article author: www.yna.co.kr

Reviews from users: 29130 Ratings

Ratings Top rated: 3.8

Lowest rated: 1

Summary of article content: Articles about [포토무비] 미친듯 가렵고 타는듯 아프고…물리면 악 소리 난다는데 | 연합뉴스 김삼규 강원대 농업생명과학대학 교수는 “아프리카지역 먹파리가 사람에게 회선 … 손톱으로 십자 자국을 내거나 침, 식초, 무좀약 등을 바르는 것은 … …

Most searched keywords: Whether you are looking for [포토무비] 미친듯 가렵고 타는듯 아프고…물리면 악 소리 난다는데 | 연합뉴스 김삼규 강원대 농업생명과학대학 교수는 “아프리카지역 먹파리가 사람에게 회선 … 손톱으로 십자 자국을 내거나 침, 식초, 무좀약 등을 바르는 것은 … (서울=연합뉴스) 요즘 덥고 습한 날씨에 벌레들의 습격도 본격화됐는데요.

이름조차 생소한 ‘뉴페이스’로 인한 피해가 속속 전해져 주의가 …

이름조차 생소한 ‘뉴페이스’로 인한 피해가 속속 전해져 주의가 … Table of Contents:

[포토무비] 미친듯 가렵고 타는듯 아프고…물리면 악 소리 난다는데 | 연합뉴스

Read More

먹파리(샌드플라이, 흡혈파리) 조심하세요

Article author: tory-loopy.tistory.com

Reviews from users: 24262 Ratings

Ratings Top rated: 3.1

Lowest rated: 1

Summary of article content: Articles about 먹파리(샌드플라이, 흡혈파리) 조심하세요 1. 먹파리(Black Fly) · 모기에 물렸을 때보다 20배 가렵고, 상처가 감염되어 덧나게 쉽습니다. · 물리면 따끔하고 처음엔 물린 곳이 별로 간지럽지 … …

Most searched keywords: Whether you are looking for 먹파리(샌드플라이, 흡혈파리) 조심하세요 1. 먹파리(Black Fly) · 모기에 물렸을 때보다 20배 가렵고, 상처가 감염되어 덧나게 쉽습니다. · 물리면 따끔하고 처음엔 물린 곳이 별로 간지럽지 … 여름철 주의해야할 벌레 세 가지 먹파리(샌드플라이, 흡혈파리), 청딱지개미반날개(화상벌레), 작은소피참진드기(살인진드기)의 특징과 증상, 치료법, 예방법을 알려드립니다. 1. 먹파리(Black Fly) (1) 특징 국내..

Table of Contents:

1 먹파리(Black Fly)

태그

댓글0

티스토리툴바

먹파리(샌드플라이, 흡혈파리) 조심하세요

Read More

먹파리 사람 무는 흡혈파리 퇴치하는 방법은?

Article author: everydaypicks.tistory.com

Reviews from users: 4124 Ratings

Ratings Top rated: 3.1

Lowest rated: 1

Summary of article content: Articles about 먹파리 사람 무는 흡혈파리 퇴치하는 방법은? Updating …

Most searched keywords: Whether you are looking for 먹파리 사람 무는 흡혈파리 퇴치하는 방법은? Updating 먹파리 Black Fly 먹파리는 검은 파리라 하며 사람이나 동물의 피를 빨면서 물 속에서 산다. 한 번 물게 되면 최대 20번 가량 흡혈을 하게 된다. 1~5mm 크기로 사람 눈에 잘 띄지 ..

Table of Contents:

고정 헤더 영역

메뉴 레이어

검색 레이어

상세 컨텐츠

태그

추가 정보

페이징

먹파리 사람 무는 흡혈파리 퇴치하는 방법은?

Read More

샌드플라이 흡혈 먹파리 주의│해충

Article author: star8353.tistory.com

Reviews from users: 16851 Ratings

Ratings Top rated: 3.0

Lowest rated: 1

Summary of article content: Articles about 샌드플라이 흡혈 먹파리 주의│해충 Updating …

Most searched keywords: Whether you are looking for 샌드플라이 흡혈 먹파리 주의│해충 Updating 여름은 각종 벌레와 해충이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시기입니다. 종류를 불문하고 벌레라면 보는 것조차 무서운데요. 흡혈파리 먹파리로 불리는 이 해충은 통칭 샌드플라이로 정말 무서운 벌레로 해충계의 끝판왕이라..

Table of Contents:

샌드플라이 │ 흡혈파리 먹파리

태그

관련글

댓글0

태그

티스토리툴바

샌드플라이 흡혈 먹파리 주의│해충

Read More

모기보다 무서운 흡혈 파리, 먹파리(블랙플라이)에 대하여

Article author: abou.tistory.com

Reviews from users: 44063 Ratings

Ratings Top rated: 4.8

Lowest rated: 1

Summary of article content: Articles about 모기보다 무서운 흡혈 파리, 먹파리(블랙플라이)에 대하여 Updating …

Most searched keywords: Whether you are looking for 모기보다 무서운 흡혈 파리, 먹파리(블랙플라이)에 대하여 Updating 야외 활동이 잦아지면서 사람들을 순식간에 공포에 몰아넣은 그 벌레. 악명이 꽤 높은데요. 이 치명적인 벌레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과연 피할 방법은 있을까요? 실제 그 벌레에 물린 적이 있다는 황예은 씨. 처음..

Table of Contents:

관련글

댓글0

공지사항

최근글

인기글

최근댓글

태그

전체 방문자

모기보다 무서운 흡혈 파리, 먹파리(블랙플라이)에 대하여

Read More

이게 대체 뭔가요?

Article author: www.innak.kr

Reviews from users: 46871 Ratings

Ratings Top rated: 3.8

Lowest rated: 1

Summary of article content: Articles about 이게 대체 뭔가요? 먹파리한테 물린 자국이나 수시간 후 가려움증 동반되는거 보니 먹파리 같네요. 온찜질하시고 병원 가셔얍니다. 긴옷 입어도 파고 듭니다. …

Most searched keywords: Whether you are looking for 이게 대체 뭔가요? 먹파리한테 물린 자국이나 수시간 후 가려움증 동반되는거 보니 먹파리 같네요. 온찜질하시고 병원 가셔얍니다. 긴옷 입어도 파고 듭니다. 기타, 낚시지식인(Q/A), 낚시지식인, innak, isf, 인낚, 인낙, 인터넷바다낚시, 낚시, 감성돔, 참돔, 벵에돔, 볼락, 부시리, 낚시대, 낚싯대, 릴, 낚시용품, 낚시쇼핑몰, 낚시장비, 낚시복, 바다낚시, 민물낚시, 루어낚시, 중층낚시, 내림낚시, 올림낚시, 지깅, 갯바위낚시, 선상낚시, 방파제낚시, 찌낚시, 전층낚시, 흘림낚시, 전유동, 다이와, 시마노, 인낚몰, innakmall, 루피, lufi, 중고낚시, 벼룩시장, 중고장터주말 진해 모낚시점을 통해서 선상낚시 다녀왔습니다다행히 날씨도좋고 고기도 많이 잡았습니다.그런데 낚시도중 조금씩 가려웠지만 그려러니 했습니다철수후 집에와서 뒷풀이하고 잠드는데 가렵기 시작했는데저녁에 소모임있어서 몇잔하고 왔는데넘 가려워서 참기힘들더군요ᆢㅠ좀 긁었더니 이사단이 났습니다.모기도 아니고샌드플라이도 아닌것같고ᆢㅠ긴바지에 긴팔입고 있었는데ᆢ?낚시 3…

Table of Contents:

이게 대체 뭔가요?

Read More

See more articles in the same category here: https://1111.com.vn/ko/blog/.

모기보다 20배 가려운 ‘흡혈 파리’ 주의보

모기보다 20배 가려운 ‘흡혈 파리’ 주의보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가 – 가 + 피부 찢어 흡혈… 낚시·캠핑 시 주의 벌레 기피제 뿌리고, 밝은 옷 입어야 ▲ 흡혈파리는 처음 샌드플라이(모래파리)란 이름으로 유명세를 탔다./사진=SBS ‘정글의 법칙’ 캡처 코로나19로 차박, 낚시, 캠핑 등 인파는 멀고 자연은 가까운 곳을 찾는 사람이 많다. 거기서 벌레에 물렸는데 가려움이 무척 심하고 상처도 깊다면 ‘흡혈 파리’일 수 있다. 실제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흡혈 파리에 물렸다는 호소글이 올라오고 있다. 모기에 물렸을 때보다 약 20배는 더 가렵고, 상처도 더 심각하다는 흡혈 파리, 어떤 곤충이고, 안 물리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흡혈 파리, 모기보다 아프고 잡기도 힘들어 흡혈 파리와 모기의 같은 점은 흡혈한다는 것 말고는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먼저 흡혈 방식부터 다르다. 모기는 관대한 편이다. 빨대 같은 관을 꽂아 피를 빨아 마신다. 흡혈 파리는 날카로운 날이 달린 턱으로 강하게 물어뜯어 피부 조직을 찢는다. 그리고 나온 피를 핥아먹는다. 다행히 크기가 작아서 물릴 당시에는 아프지 않지만, 그 진가는 물린 이후에 나타난다. 모기에 물렸을 땐 조금 많이 간지러운 게 다지만 흡혈 파리에 물리면 가려움은 모기의 20배에 달하고 환부에 열이 오르게 된다. 알레르기 반응까지 일어난다면 물린 부위가 부어오르고 진물까지 날 수 있다. 나은 후에도 검은 피딱지가 생기고 1년 정도 짙은 상처가 남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성분이 밝혀지지 않은 침 때문이다. ▲ 흡혈파리에 물리면 모기에 물리는 것보다 훨씬 아프고, 상처도 오래가는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스브스 영상 캡처 작은 크기 때문에 잡기도 쉽지 않다. 모기는 3.5~6mm 정도, 흡혈 파리는 2~3mm 정도로 모기가 흡혈 파리보다 2~3배 정도 크다. 크기가 작은 만큼 속도도 빠르고 소리도 없으며 맨눈으로 확인도 힘들어 피하는 수밖에 없다. 불행 중 다행으로 아직 국내에서 흡혈 파리가 매개가 돼 위험한 감염병을 전파한 적은 없다. 흡혈 파리 중 먹파리는 열대와 아열대 지방에서 회선사상충을 옮기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전무하다. 모기를 매개로 감염되는 질병은 다양한데, 그중 우리나라에서는 매년 약 500명 내외의 말라리아 환자, 10~40례 일본뇌염 환자가 나오고 있다. ◇국내 자생종 먹파리, 밤에는 활동하지 않아 우리나라에서 흡혈 파리는 모래 파리(샌드플라이)란 이름으로 더 유명세를 탔지만, 모래 파리는 중동지방에서 흔한 종이다. 우리나라에도 있지만 흔하지 않다. 우리나라에서 흡혈 파리에 물렸다면 먹파리(블랙플라이)일 가능성이 크다. 모래 파리와는 별개의 종으로 오래전부터 국내에 있었던 자생종이다. 먹파리는 파리처럼, 모래 파리는 모기처럼 생겼다. ▲ 왼쪽부터 먹파리, 모래파리/사진=미국 농무부(USDA),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두 종은 서식지는 비슷하지만, 활동 시간이 다르다. 고산대 보건환경학부 위생곤충학 전공 이동규 교수는 “사실 흡혈 파리는 사람보다 동물 특히 조류의 피를 훨씬 선호한다”며 “그런데도 여름 휴가철 피서객, 낚시꾼, 캠핑족 등이 먹파리에 물렸다고 하는 것은 먹파리가 주로 6~9월 계곡이나 강가, 해안가 등 흐르는 물이 있는 곳에서 산란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먹파리는 여러 마리가 한꺼번에 공격하기 때문에, 먹파리가 자생하는 곳에 가면 피해가 클 수 있다”고 말했다. 모래 파리도 도시, 농촌보단 습한 지역에서 서식한다. 활동 시간에 따라 두 종을 구분할 수 있다. 먹파리는 밤에 활동하지 않는다. 오전 중과 초저녁에 활발하게 움직인다. 반면 모래 파리는 야간에 활동한다. 가끔 비가 와서 깜깜할 땐 낮에 활동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규 교수는 “이외에도 흡혈 파리만큼 조심해야 하는 곤충으로 등에가 있다”며 “흡혈 파리처럼 피부를 째서 피를 핥아먹는데, 크기까지 흡혈 파리보다 커 물릴 때도 고통이 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벌레 기피제 뿌리고, 밝은 옷 입어야 안 물리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동규 교수는 “긴 소매의 옷을 입어야 하고, 벌레 기피제를 피부와 옷 등에 뿌리면 어느 정도 물리는 걸 피할 수 있다”며 “특히 먹파리는 어두운 계열을 좋아하기에 야외로 놀러 갈 때 하얀색, 노란색, 연노란색 등 밝은 계열의 옷을 입는 게 좋다”고 말했다. 물렸다면 냉찜질로 열을 식히는 게 우선이다. 부기를 가라앉힌다. 상처가 너무 심하다면 병원을 찾는 게 좋다. 손톱으로 십자 자국을 내거나 침, 식초, 무좀약 등은 바르지 않는 것이 좋다.

[포토무비] 미친듯 가렵고 타는듯 아프고…물리면 악 소리 난다는데

카카오톡에 공유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카카오 스토리에 공유 페이스북 메신저에 공유 네이버 밴드에 공유 네이버 블로그에 공유 핀터레스트에 공유 닫기 카카오톡에 공유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카카오 스토리에 공유 페이스북 메신저에 공유 네이버 밴드에 공유 네이버 블로그에 공유 핀터레스트에 공유 (서울=연합뉴스) 요즘 덥고 습한 날씨에 벌레들의 습격도 본격화됐는데요. 이름조차 생소한 ‘뉴페이스’로 인한 피해가 속속 전해져 주의가 요구됩니다. 모기에 물렸을 때보다 20배 가렵다고 소문난 ‘흡혈파리’가 대표적인데요. ‘샌드플라이’라는 이름으로 유명세를 탔지만 대부분 국내 자생종인 ‘먹파리'(Black Fly)의 일종입니다. 계곡, 강가에 주로 사는지라 캠핑족, 낚시꾼이 후기를 공유하며 알려졌는데요. 침을 꽂는 모기와 달리 피부를 찢어 피를 빨기에 상처가 크고 가려움도 심하죠. 몸길이가 1∼5mm에 불과한데다 ‘윙’ 하는 소리도 나지 않아 가까이 왔다는 사실조차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인데요. 한국에서 질병을 매개한 공식 기록이 없어 별도 살충 작업을 하고 있진 않지만 안심하기는 이릅니다. 김삼규 강원대 농업생명과학대학 교수는 “아프리카지역 먹파리가 사람에게 회선사상충증을 옮겨 실명을 유발했다는 보고가 있다”며 “우리나라는 아직 연구가 미진해 파악이 안 됐을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야외활동 시 긴소매·긴바지 착용, 벌레 기피제 활용을 통해 예방하고 물렸다면 냉찜질을 통해 붓지 않도록 하는 게 우선입니다. 모기용 연고 등을 사용하고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해도 호전되지 않는다면 병원을 찾는 것이 현명한데요. 손톱으로 십자 자국을 내거나 침, 식초, 무좀약 등을 바르는 것은 오히려 병을 키우는 요인이 됩니다. 지난해 전국적 화제였던 ‘청딱지개미반날개'(화상벌레)도 요주의 대상인데요. ‘페데린’이라는 독성물질을 분비해 화상을 입은 것과 비슷한 수포성 피부염을 일으키기 때문입니다. 눈에 들어가면 급성결막염, 각막염까지 올 수 있어 만졌다면 즉시 흐르는 물과 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합니다. 접촉 직후 별다른 증상이 없다가 시간이 지나면 물집이 생기고 가려움증과 함께 작열감, 압통 등을 동반하죠. 며칠 후 부스럼 딱지가 앉고 2∼3주 뒤면 아무는데 이때 ‘2차 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합니다. 단, 쏘인 면적이 넓거나 너무 아프다면 의사와 상담해야 하는데요. 이동규 고신대 보건환경학부 석좌교수는 “딱정벌레처럼 단단한 몸체에 날개가 짧고 길쭉한 곤충은 절대 손대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발견 시 도구를 이용해 날려 보내거나 가정용 살충제로 퇴치하되 야간 불빛에 몰려들지 않도록 방충망 등을 치는 것도 방법이죠. ‘살인진드기’라는 별명이 붙은 ‘작은소피참진드기’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여름철 불청객인데요. 지난해 긴 장마와 잦은 태풍으로 진드기가 줄어들며 환자도 감소했지만, 감염병 중 하나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치명률이 최근 5년평균 16.8%에 이르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습니다. 지난 4월 경북 경주 과수원과 밭에서 일하던 79세 여성이 올해 들어 처음 SFTS로 숨졌다는 소식이 들려오기도 했죠. 감염자 중 50대 이상 농·임업 종사자 비율이 높은 만큼 관련 작업자는 진드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4∼15일 내 고열과 오심·구토·설사 등 소화기 증상, 혈뇨 및 혈변, 결막충혈 등이 나타나는데, 검붉은색 반점이 원반 형태로 생겨 멍으로 오인되기도 하죠. 특히 코로나19 증세와 유사한지라 의료진에게 야외활동 이력을 알리는 게 필수입니다. 갈고리 모양 주둥이가 피부에 박혀 제대로 제거되지 않을 위험이 크기에 가까운 보건소 등 전문가에게 맡기는 것이 안전한데요. 스스로 떼야 한다면 핀셋으로 진드기 머리 부분을 잡고 수직으로 천천히 꺼낸 다음 환부를 소독해야 합니다. 풀밭 위에 겉옷을 벗어놓거나 눕는 행동은 절대 금물. 귀가 직후 몸을 씻고 옷도 세탁하는 것이 좋습니다. 질병관리청이 SFTS를 인수공통감염병으로 지정한 만큼 반려동물과 산책하고 돌아오면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확인하고, 야생동물과의 접촉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죠. 안규중 건국대병원 피부과 교수는 “벌레에 물린 부위를 긁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일회용 밴드를 붙인 뒤 하루이틀 지나도 부기가 가라앉지 않거나 가려움을 못 참는 어린이는 바로 진료받는 편이 낫다”고 강조했습니다. [email protected]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먹파리(샌드플라이, 흡혈파리) 조심하세요

여름철 주의해야할 벌레 세 가지 먹파리(샌드플라이, 흡혈파리), 청딱지개미반날개(화상벌레), 작은소피참진드기(살인진드기)의 특징과 증상, 치료법, 예방법을 알려드립니다. 1. 먹파리(Black Fly) (1) 특징 국내 자생종인 먹파리는 샌드플라이, 흡혈파리로 불리기도 합니다. 생긴 건 파리같이 생겼지만, 모기의 생태와 유사합니다. 계곡, 강가에 주로 삽니다. 침을 꽂는 모기와 달리 피부를 찢어 피를 빨기에 상처가 크고 가려움도 심합니다. 몸길이가 1∼5mm로 매우 작고 ‘윙’ 하는 소리도 나지 않아 가까이 온 사실조차 알기 어렵습니다. (2) 증상 모기에 물렸을 때보다 20배 가렵고, 상처가 감염되어 덧나게 쉽습니다. 물리면 따끔하고 처음엔 물린 곳이 별로 간지럽지 않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벌에 쏘인 것 처럼 부풀어 오르면서 미칠듯한 가려움을 동반합니다. 자꾸 긁다 보면 진물이 흘러나올 수도 있습니다. 두통과 발열, 오한을 동반할 수도 있습니다. 증상은 3일 정도 지나면 나아집니다. (3) 피해상황 한국에서 질병을 매개한 공식 기록이 없어 별도 살충 작업을 하고 있진 않습니다. 아프리카지역 먹파리가 사람에게 회선사상충증을 옮겨 실명을 유발했다는 보고가 있다고 하는데, 우리나라는 아직 연구가 미진해 파악이 안 됐다고 합니다. (4) 예방법 야외활동 시 긴소매, 긴바지를 착용합니다. 벌레 기피제를 활용합니다. (5) 치료법 우선 냉찜질을 통해 붓지 않도록 합니다. 모기용 연고 등을 사용하고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합니다. 호전되지 않는다면 병원에 가야합니다. 손톱으로 십자 자국을 내거나 침, 식초, 무좀약 등을 바르지 않도록 합니다. 먹파리-화상벌레-살인진드기 2. 청딱지개미반날개(화상벌레) (1) 특징 닿기만 해도 화상을 입은 것 같은 통증을 느낀다고 해 ‘화상벌레’라고도 불립니다. 대개 1cm 이하이며 개미와 비슷하게 생겼습니다. 전체적으로는 검은색과 붉은색을 띠고 있습니다. 국내 자생종입니다. 야행성 습성을 가지고 있어 밤에 불빛에 의해 가로등 주변이나 실내로 유인되기도 합니다. 봄부터 가을까지 발견되지만 여름 우기나 습한 날씨에 활동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화상벌레는 물거나 쏘지는 않습니다. 벌레에 닿거나 손으로 벌레를 터트림으로써 ‘페데린’이라는 체액에 노출되면 페데레스 피부염이 생깁니다. 화상벌레로 인한 피부염은 다른 사람에게 감염되지는 않습니다. (2) 증상 주로 얼굴, 목, 흉부, 팔 등 노출부위에 선상의 홍반성 물집으로 나타납니다. 불에 덴 것처럼 소양감과 작열감이 생길 수 있습니다. 처음엔 증상이 없다가 12-36시간 후 피부 발적이 나타납니다. 이후 작은 수포가 생겼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커지게 됩니다. 이 물집이 점점 심해져서 이후엔 거의 종기처럼 부풀어 오릅니다. 초기에는 심한 압통과 작열감을 느낀 후 소양증이 따릅니다. 수일이 지나면서 건조해지고 가피가 형성되고 2-3주 후 자연 치료됩니다. (3)치료법 2-3주 후 자연치료 되므로 특별한 치료는 필요 없습니다. 습포요법이나 국소스테로이드제 혹은 국소항생연고를 바르는 것으로 충분합니다. 눈에 들어가면 급성결막염, 각막염까지 올 수 있으므로 즉시 흐르는 물과 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합니다. 딱지가 앉고 2∼3주 뒤 아물 때 ‘2차 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합니다. 쏘인 면적이 넓거나 너무 아프다면 병원에 가야합니다. (4) 예방법 딱정벌레처럼 단단한 몸체에 날개가 짧고 길쭉한 곤충은 절대 손대지 말아야 합니다. 발견 시 손으로 잡지 말고 도구를 이용해 날려 보냅니다. 가정용 에어로졸 살충제로 퇴치 가능합니다. 야간 불빛에 몰려들지 않도록 방충망 관리를 잘 해줍니다. 야외 활동을 할 때 모자, 긴팔, 장갑 등을 착용합니다. 살충제를 뿌리거나 몸에 부착하는 등의 화학요법도 추천합니다. 사체도 만지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3. 작은소피참진드기(살인진드기) (1) 특징 ‘살인진드기’라는 별명이 붙어 있습니다. 라임병과 반점열, 리케치아의 매개체입니다.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SFTS) 바이러스도 매개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감염병 중 하나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치명률이 최근 5년 평균 16.8% 입니다. 질병관리청이 SFTS를 인수공통감염병으로 지정했습니다. 지난 4월 경북 경주 과수원과 밭에서 일하던 79세 여성이 올해 들어 처음 SFTS로 숨진 사례가 있습니다. SFTS는 예방백신이 없고 심하면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로 사망할 수 있습니다. 50대 이상 농·임업 종사자, 관련 작업자는 진드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3) 증상 4∼15일 내 고열과 오심·구토·설사 등 소화기 증상, 혈뇨 및 혈변, 결막충혈 등이 나타납니다. 검붉은색 반점이 원반 형태로 생깁니다.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구토 등 소화기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진료를 받아야합니다 특히 코로나19 증세와 유사한지라 의료진에게 야외활동 이력을 꼭 알려야합니다. (4) 치료법 갈고리 모양 주둥이가 피부에 박혀 제대로 제거되지 않을 위험이 크기에 전문가에게 맡기는 것이 안전합니다. 스스로 떼야 한다면 핀셋으로 진드기 머리 부분을 잡고 수직으로 천천히 꺼낸 다음 환부를 소독합니다. 벌레에 물린 부위를 긁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밴드를 붙인 뒤 하루이틀 지나도 가라앉지 않거나 가려움을 못 참는 어린이는 바로 진료받는 편이 낫습니다. (5) 예방법 풀밭 위에 겉옷을 벗어놓거나 눕는 행동은 절대 금물입니다. 귀가 직후 몸을 씻고 옷을 세탁합니다. 반려동물과 산책하고 돌아오면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야생동물과의 접촉은 가급적 피합니다. 지역사회 내 유관기관이 연계해 진드기 서식지인 풀밭 제초 작업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So you have finished reading the 먹파리 물린 자국 topic article, if you find this article useful, please share it. Thank you very much. See more: 먹파리 치료, 샌드플라이 물렸을때, 먹파리 물림, 먹파리 퇴치, 샌드플라이, 먹 파리 물렸을 때, 흡혈파리 물린자국, 빈대 물린 자국

먹파리 사람 무는 흡혈파리 퇴치하는 방법은?

반응형

먹파리 Black Fly

먹파리는 검은 파리라 하며 사람이나 동물의 피를 빨면서 물 속에서 산다. 한 번 물게 되면 최대 20번 가량 흡혈을 하게 된다. 1~5mm 크기로 사람 눈에 잘 띄지 않아 매우 성가신 해충 에 속한 편이다.

먹파리는 평상시에는 식물성 즙을 먹고 살지만, 암컷은 산란을 하기 위해서 흡혈을 하기 시작한다. 산란은 대게 강물 속에 묻은 돌이나 수초 등에 100~500개 정도 산란하게 된다. 이때 점착성 물질로 알을 보호하면서 알이 성숙할 때까지 수풀에 숨어 기생한다. 이때 암컷은 낮에 흡혈을 하기 시작한다.

벌레에 한 번 물리게 되면, 사람마다 차이가 생길 수 있으나 3~5일 정도 가려움이 생긴다. 하지만 먹파리에 물리게 되면 2주 이상 가렵고 물린 자국도 심하게 남는다. 그렇기 때문에 가려움이나 물린 부위가 심하게 붓는 다면 바로 병원을 갈 것을 추천한다.

벌레 물렸을 때

(1) 벌레에 물린 자국을 손톱으로 누르거나 긁지 않아야 한다 . 최대한 자극을 주지 말아야 하며, 빠르게 흐르는 물에 닦아준다. 일시적으로 통증 및 가려움 등이 동반 될 수 있음으로 냉찜질을 통해 붓기를 가라앉힌다. 10분 후 얼음 팩을 제거하고 벌레 연고를 발라준다.

(2) 벌레 연고가 없다면 집에 있는 베이킹 소다 반죽을 활용하여 바를 수 있다. 베이싱 소다와 소금을 2:1 비율로 섞어 물을 충분히 부어서 질은 반죽 형태로 만든다. 그런 다음 면봉으로 벌레 물린 곳에 발라주면서 독소를 제거하고 가려움을 가라앉힌다 . 10~20분 정도 시간이 지나면 빠르게 회복할 수 있다.

예방하기

(1) 최대한 벌레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가장 좋다. 숲 속이나 강가에 놀러간다면, 향이 들어간 제품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정한 향에 이끌리는 벌레가 있음으로 향이 첨가된 로션이나 향수, 크림을 바르지 않는다.

(2) 방충제 스프레이나 로션을 바르기. 야외 활동 하기 전에는 전신에다가 뿌리고 옷 위에까지 뿌려주는 것이 좋다. 해당 제품에 설명서를 잘 읽어 보고 얼굴까지 사용할 수 있는지 체크해본다. 절대 눈에 들어가지 않을 것을 주의하며, 선크림을 바른 경우에는 최소 30분 정도 시간이 지난 뒤에 방충제를 뿌려준다.

벌레 퇴치하는 방법

(1) 계피 스프레이

기본적으로 벌레 퇴치 하는 방법에 있어서 계피 스프레이 만들기가 있다. 옛 선조들도 벌레 퇴치하는 데에 있어서 사용했던 방법이다. 사람 무는 벌레는 물론이고 초파리나 진드기를 없애는 데에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게 바로 계피이다. 계피를 깨끗하게 씻은 뒤 건조한다. 그런 뒤 공병에 계피를 넣고 완전히 잠길 만큼 에탄올을 붓는다. 완벽하게 밀봉하여 1~2주 정도 숙성한다. 그런 다음 스프레이 공병에 넣어 원액과 물 1:1 비율로 섞으면 계피 스프레이가 완성된다. 이렇게 완성된 계피 스프레이는 1~2시간 주기로 몸에 직접 분사하거나 습한 곳에 뿌려주면 퇴치 효과 를 볼 수 있다.

(2) 습한 욕실, 베란다, 하수구 구멍 청소하기

습도가 높은 여름에는 하수구에 벌레가 많이 나타날 수 있다. 하수구가 있는 욕실부터 싱크대, 베란다 등에 뜨거운 물을 붓고, 락스를 조금 섞어주면서 깨끗하게 청소할 필요가 있다. 또한 외출하기 전이나 잠들기 전에 하수구 구멍을 막아주면 벌레가 들어오는 것을 차단할 수 있다.

(3) 해충 퇴치 효과가 있는 식물 키우기

해충들이 싫어하는 식물들이 있다. 모기 퇴치에 효과적인 식물로 알려진 게 바로 구문초이다. 구문초에서 나는 은은한 장미향은 사람 무는 벌레가 기피하는 향이다.

페니로얄민트는 허브 식물로서 사람들이 맡으면 향기로운 냄새일 순 있지만, 해충들에게는 기피하고 싶은 향이라고 한다. 고대 로마시대때 부터 페니 로얄민트는 천에 싸서 침대에 넣고, 벼룩을 쫓았다고 한다. 또한 민트 주 성분인 멘솔로서 상쾌한 향기는 물론이고 청량감과 살균, 방부 작용이 있다. 그 밖에도 란타나, 네펜데스, 벌레를 잡는 제비 꽃 등이 있다.

[꿀팁] 벌레 물린 자국? 물집 가려움 증상 바르는 약까지 조심하자

[꿀팁] 집먼지진드기 퇴치법과 먼지제거제로 티트리오일과 계피 꿀팁

728×90

반응형

먹파리(샌드플라이, 흡혈파리) 조심하세요

여름철 주의해야할 벌레 세 가지 먹파리(샌드플라이, 흡혈파리), 청딱지개미반날개(화상벌레), 작은소피참진드기(살인진드기)의 특징과 증상, 치료법, 예방법을 알려드립니다.

1. 먹파리(Black Fly)

(1) 특징

국내 자생종인 먹파리는 샌드플라이, 흡혈파리로 불리기도 합니다. 생긴 건 파리같이 생겼지만, 모기의 생태와 유사합니다. 계곡, 강가에 주로 삽니다. 침을 꽂는 모기와 달리 피부를 찢어 피를 빨기에 상처가 크고 가려움도 심합니다. 몸길이가 1∼5mm로 매우 작고 ‘윙’ 하는 소리도 나지 않아 가까이 온 사실조차 알기 어렵습니다.

(2) 증상

모기에 물렸을 때보다 20배 가렵고, 상처가 감염되어 덧나게 쉽습니다.

물리면 따끔하고 처음엔 물린 곳이 별로 간지럽지 않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벌에 쏘인 것 처럼 부풀어 오르면서 미칠듯한 가려움을 동반합니다.

자꾸 긁다 보면 진물이 흘러나올 수도 있습니다.

두통과 발열, 오한을 동반할 수도 있습니다.

증상은 3일 정도 지나면 나아집니다.

(3) 피해상황

한국에서 질병을 매개한 공식 기록이 없어 별도 살충 작업을 하고 있진 않습니다. 아프리카지역 먹파리가 사람에게 회선사상충증을 옮겨 실명을 유발했다는 보고가 있다고 하는데, 우리나라는 아직 연구가 미진해 파악이 안 됐다고 합니다.

(4) 예방법

야외활동 시 긴소매, 긴바지를 착용합니다. 벌레 기피제를 활용합니다.

(5) 치료법

우선 냉찜질을 통해 붓지 않도록 합니다.

모기용 연고 등을 사용하고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합니다.

호전되지 않는다면 병원에 가야합니다.

손톱으로 십자 자국을 내거나 침, 식초, 무좀약 등을 바르지 않도록 합니다.

먹파리-화상벌레-살인진드기

2. 청딱지개미반날개(화상벌레)

(1) 특징

닿기만 해도 화상을 입은 것 같은 통증을 느낀다고 해 ‘화상벌레’라고도 불립니다. 대개 1cm 이하이며 개미와 비슷하게 생겼습니다. 전체적으로는 검은색과 붉은색을 띠고 있습니다. 국내 자생종입니다. 야행성 습성을 가지고 있어 밤에 불빛에 의해 가로등 주변이나 실내로 유인되기도 합니다. 봄부터 가을까지 발견되지만 여름 우기나 습한 날씨에 활동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화상벌레는 물거나 쏘지는 않습니다. 벌레에 닿거나 손으로 벌레를 터트림으로써 ‘페데린’이라는 체액에 노출되면 페데레스 피부염이 생깁니다. 화상벌레로 인한 피부염은 다른 사람에게 감염되지는 않습니다.

(2) 증상

주로 얼굴, 목, 흉부, 팔 등 노출부위에 선상의 홍반성 물집으로 나타납니다.

불에 덴 것처럼 소양감과 작열감이 생길 수 있습니다.

처음엔 증상이 없다가 12-36시간 후 피부 발적이 나타납니다.

이후 작은 수포가 생겼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커지게 됩니다.

이 물집이 점점 심해져서 이후엔 거의 종기처럼 부풀어 오릅니다.

초기에는 심한 압통과 작열감을 느낀 후 소양증이 따릅니다.

수일이 지나면서 건조해지고 가피가 형성되고 2-3주 후 자연 치료됩니다.

(3)치료법

2-3주 후 자연치료 되므로 특별한 치료는 필요 없습니다.

습포요법이나 국소스테로이드제 혹은 국소항생연고를 바르는 것으로 충분합니다.

눈에 들어가면 급성결막염, 각막염까지 올 수 있으므로 즉시 흐르는 물과 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합니다.

딱지가 앉고 2∼3주 뒤 아물 때 ‘2차 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합니다.

쏘인 면적이 넓거나 너무 아프다면 병원에 가야합니다.

(4) 예방법

딱정벌레처럼 단단한 몸체에 날개가 짧고 길쭉한 곤충은 절대 손대지 말아야 합니다. 발견 시 손으로 잡지 말고 도구를 이용해 날려 보냅니다. 가정용 에어로졸 살충제로 퇴치 가능합니다.

야간 불빛에 몰려들지 않도록 방충망 관리를 잘 해줍니다. 야외 활동을 할 때 모자, 긴팔, 장갑 등을 착용합니다. 살충제를 뿌리거나 몸에 부착하는 등의 화학요법도 추천합니다. 사체도 만지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3. 작은소피참진드기(살인진드기)

(1) 특징

‘살인진드기’라는 별명이 붙어 있습니다. 라임병과 반점열, 리케치아의 매개체입니다.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SFTS) 바이러스도 매개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감염병 중 하나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치명률이 최근 5년 평균 16.8% 입니다. 질병관리청이 SFTS를 인수공통감염병으로 지정했습니다.

지난 4월 경북 경주 과수원과 밭에서 일하던 79세 여성이 올해 들어 처음 SFTS로 숨진 사례가 있습니다. SFTS는 예방백신이 없고 심하면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로 사망할 수 있습니다. 50대 이상 농·임업 종사자, 관련 작업자는 진드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3) 증상

4∼15일 내 고열과 오심·구토·설사 등 소화기 증상, 혈뇨 및 혈변, 결막충혈 등이 나타납니다.

검붉은색 반점이 원반 형태로 생깁니다.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구토 등 소화기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진료를 받아야합니다

특히 코로나19 증세와 유사한지라 의료진에게 야외활동 이력을 꼭 알려야합니다.

(4) 치료법

갈고리 모양 주둥이가 피부에 박혀 제대로 제거되지 않을 위험이 크기에 전문가에게 맡기는 것이 안전합니다.

스스로 떼야 한다면 핀셋으로 진드기 머리 부분을 잡고 수직으로 천천히 꺼낸 다음 환부를 소독합니다.

벌레에 물린 부위를 긁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밴드를 붙인 뒤 하루이틀 지나도 가라앉지 않거나 가려움을 못 참는 어린이는 바로 진료받는 편이 낫습니다.

(5) 예방법

풀밭 위에 겉옷을 벗어놓거나 눕는 행동은 절대 금물입니다. 귀가 직후 몸을 씻고 옷을 세탁합니다. 반려동물과 산책하고 돌아오면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야생동물과의 접촉은 가급적 피합니다. 지역사회 내 유관기관이 연계해 진드기 서식지인 풀밭 제초 작업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먹파리 물린 자국 | \”사람을 반 미치게 해요~ 모기는 천사예요\” 물가에 서식하며 습격하는 일명 ‘흡혈 파리’! 그 정체와 대처법은? 답을 믿으세요

We are using cookies to give you the best experience on our website.

You can find out more about which cookies we are using or switch them off in settings.

샌드플라이 흡혈 먹파리 주의│해충

여름은 각종 벌레와 해충이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시기입니다. 종류를 불문하고 벌레라면 보는 것조차 무서운데요. 흡혈파리 먹파리로 불리는 이 해충은 통칭 샌드플라이로 정말 무서운 벌레로 해충계의 끝판왕이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샌드플라이 │ 흡혈파리, 먹파리

더운 여름 모기와의 싸움이 시작되었는데요. 또 조심해야할 해충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먹파리, 흡혈파리인데요. 종류가 워낙 많기에 해외에서는 통칭 샌드플라이로 불리고 있는 이 벌레는 해충입니다.

우리는 여름만 되면 바닷가, 강가, 계곡 산, 공원등을 다녀오거나 잠잘때 각종 벌래에 시달리게 되는데요. 어떤 벌레에 물린지 모르기 때문에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으로 많은 글을 찾아보시는데요. 그중 샌드플라이, 먹파리는 어마무시한 고통을 남기는데요. 이 고통은 모기보다 심한 상처와 후유증을 전달합니다.

국내에는 약 20여종이 전국에 분포해 있다는 샌드플라이는 다양한 곳에 서식합니다. 조금 더 자세히 설명하면 샌드플라이는 나방파리과의 일종이고 먹파리는 먹파리과 파리를 총칭합니다. 그리고 모기처럼 피를 빨아먹는 파리를 모두 흡혈파리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진짜 샌드플라이가 발견되었다는 보고는 없기 때문에 글에서는 앞으로 먹파리라고 표현하도록 하겠습니다.

먹파리의 생김새는 파리와 닮았습니다. 살이 빠진 파리와 같다고 해야할까요? 날라다니는 개미의 모습을 닮은것 같기도 합니다. 먹파리는 주로 6월~9월에 활동합니다. 바닷가, 낙시터, 강가, 캠핑장 등 주변에 물이 있는곳에서 서식합니다.

먹파리에게 물린자국을 보면 모기와 비교되지 않을 정도로 크고 아파보이죠. 실제로 물린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모기가 물었을때와 차원이 다르다고 합니다. 그도 그렇것이 피를 뽑아가는 방법에 차이가 있는데요. 모기는 침을 우리 피부에 꽂는 방식인데 먹파리는 피부를 물어 뜯는 방식으로 흡혈을 합니다.

모기처럼 암컷이 산란에 필요한 단백질을 얻기 위해 물고 활동시간은 새벽에서 낮사이로 보고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먹파리를 눈으로 쫒는다는 것은 쉽지 않은데요. 모기보다 작고 비행을 할때 소리가 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캠핑장이나 낙시터에서 물리는 사례가 상당히 많은데요. 특히 풀과 물이 있는 낙시터에서 피해 사례가 많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주로 공격을 하는 위치는 다리입니다.

물렸을 당시에는 따끔할 정도로 잘 못느낄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고통은 점점 커지며 간지러움은 모기의 몇배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사람에 따라 알레르기 반응으로 벌에 물린것 처럼 붓기도 하고 활동이 어렵거나 두통, 발열, 오한을 느끼는 경우도 있습니다.

어두운 밤 불빛이 있거나 나무, 풀, 물가에는 벌레가 많은데요. 고여있는 물에 알을 낳것과 다르게 먹파리는 흐르는물에 알을 낳는 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계곡, 낙시터는 주무대이기도 하죠. 하지만 아직까지 국내에는 먹파리 샌드플라이로 인해 치명적인 전염병, 감염병 사례가 보고되지 않기 때문에 별도의 방역작업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이스스로 방역을 해야하는데요. 물가나 풀이 많은 곳을 갈때는 벌레 기피제를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반바지와 맨발 보다는 긴바지와 양말을 신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먹파리에 물렸다면, 아니 어떤 벌레인지 모르겠지만 물렸다면 얼음찜질을 급히 하시고 피부과를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이제 본격적인 여름이 되었는데요. 여름에는 먹파리를 포함해 모기, 바퀴벌레, 진드기, 날파리, 파리, 권연벌레, 벌, 거미, 하루살이 등의 피해가 심각합니다. 부디 예방 잘 하시고 물렸을 때는 피부과를 찾아 치료 받으시길 바랍니다.

반응형

키워드에 대한 정보 먹파리 물린 자국

다음은 Bing에서 먹파리 물린 자국 주제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필요한 경우 더 읽을 수 있습니다.

이 기사는 인터넷의 다양한 출처에서 편집되었습니다. 이 기사가 유용했기를 바랍니다.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사람들이 주제에 대해 자주 검색하는 키워드 \”사람을 반 미치게 해요~ 모기는 천사예요\” 물가에 서식하며 습격하는 일명 ‘흡혈 파리’! 그 정체와 대처법은?

  • 알고보면
  • 모닝와이드
  • 모닝와이드3부
  • 먹파리
  • 수상한소문
  • 흡혈먹파리

\”사람을 #반 #미치게 #해요~ #모기는 #천사예요\” #물가에 #서식하며 #습격하는 #일명 #’흡혈 #파리’! #그 #정체와 #대처법은?


YouTube에서 먹파리 물린 자국 주제의 다른 동영상 보기

주제에 대한 기사를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사람을 반 미치게 해요~ 모기는 천사예요\” 물가에 서식하며 습격하는 일명 ‘흡혈 파리’! 그 정체와 대처법은? | 먹파리 물린 자국,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See also  라스베가스 베네 시안 호텔 | 미국에서 즐기는 유럽, 베네시안 \U0026 팔라쪼 The Venetian \U0026 Palazzo In Las Vegas 2021 131 개의 정답